스토리

스토리

친구에게 공유하기

플리커

'걷고 기부하는' 옥스팜 트레일워커 성료


- 100km 도전과 10km 패밀리 프로그램에 12개국 800여 명 참가, 기부금1억5천2백여 만원 성과 거둬
- 38시간 100km 걷는 도전에 나선 118개팀 중 73팀 완주  
- 기부금은 100% 옥스팜이 전개하는 전 세계 긴급구호현장에 전달될 예정

지난 5월 12, 13일, 전라남도 구례군과 지리산에서 열린 제2회 옥스팜 트레일워커가 12개국 8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습니다.

옥스팜코리아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4명이 한 팀을 이뤄 38시간 동안 100km를 완주하는 도전형 기부 챌린지로 올해 100km 도전에는 118개 팀 472명이 참가하여 거센 비바람을 뚫고 노고단 정상에 올랐고 미끄러운 돌길로 하산하며 추위와 싸워야만 했습니다.

옥스팜 트레일워커 현장 속으로

 
 

악천후 속 73개팀 완주 

이번 대회에는 불규칙하고 험난한 코스 속에서도 73개 팀이 팀원 모두 함께 완주에 성공했으며, 팀과 관계없이 전체의 79%인 375명이 개별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장애을 딛고 2년 연속 완중에 도전한 한국의 ‘멈추지않는도전’팀이 20시간 41분 16초의 기록으로 혼성팀 1위를 차지했고,
한국의 ‘드림워커’팀이 14시간 04분59초로 전체 1위, 홍콩의 '4+4'팀이 23시간 43분56초의 기록으로 여성팀 1위를 차지했습니다.
 
후천성 시각장애1급으로 앞을 볼 수 없는 김미순 씨와 그녀의 길잡이가 되어준 남편 김효근 씨가 함께한 ‘멈추지 않는 도전’팀은 악천후 속에서 험한 코스에도 불구하고 20시간 41분16초의 기록으로 완주해 누구나 함께하면 인간의 한계도 극복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복싱으로 뭉친 송도 이웃사람들, 대구와 광주에 사는 외국인 아빠팀, 한국으로 돌아온 입양아팀 등도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좌) 대회 중 비바람이 몰아치는 노고단 정상에 올라 화이팅을 외치는 시각장애인 김미순 참가자와 남편 김효근 참가자의 모습. (우) 혼성팀 1위를 차지한 멈추지않는도전팀의 모습.

100km 코스에 도전하는 팀은 참가비 40만 원 외에 팀별로 사전 온라인 기부펀딩을 통해 자발적으로 기부금을 모금했는데, '송도 인파이터 팀' 이 3,904,890원을 모금하였습니다.
기부금 모금액 1위팀과 완주기록 분야별 1위(남성, 여성, 혼성)팀은 옥스팜 트레일워커 명예의 전당에 올랐습니다.

 

    
 (사진1)올해의 여성팀  '4+4'팀의 완주 모습.   (사진2) 종합 1위이자 올해의 남성팀  '드림워커'팀의 완주 모습. (사진3)올해의 기부펀딩팀 '송도 인파이터'팀의 모습. 

이번 행사에는 구례군민 1천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밤을 새워가며 참가자들을 위해 헌신했으며, 10km 구간마다 보급소를 설치하고 음료와 간단한 식사를 제공하며 기부를 위해 인내하며 길을 걷는 선수들과 함께했습니다. 

   
사진설명 : (좌)비바람이 거셌던 노고단 정상에서의 자원봉사자들의 모습.   (우)CP4에서 참가자들에게 식사대용 간식을 제공하는 자원봉사자들의 모습.


생명을 살리는 거리, 100KM

옥스팜 트레일워커 100KM는 실제로 개발도상국 현지에서 매일 생존을 위해 수십KM를 걸어서 물,식량 등을 구해야하는 이들의 어려움을 체험하고 이들을 돕기위해 기획되었습니다. 금번 대회를 통해 모인 기부금 총 1억5천2백여만원은 전액 국제구호개발자금으로 활용됩니다. 옥스팜은 현재 가장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전 세계 긴급구호현장에 기부금을 전달해 식수, 위생지원사업뿐 아니라 자립을 위한 생계활동 등에 사용할 예정입니다.
 

   

한편, 일요일 오전 진행된 10km 패밀리 프로그램에는 300여 명이 참가해 구례군의 주요 관광지로 알려진 ‘구만제’와 지리산권역 100여 종류의 야생화가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는 ‘야생화 테마랜드’, 호수공원을 상징하는 멋진 ‘지리산 호수공원 경관다리’ 등 아름다운 코스를 즐겼습니다.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